azlyrics.biz
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#

3racha – 은석이 (eunseoki) lyrics

Loading...

[verse 1: spearb]
많고 많은 말 안 해 하꾜 하나 달랑 분위기가 개 혼자만 달라
활기차 보이는 학교 내부엔 보이는 것과 다르게도 걜 괴롭히는 악마가 많아
so 3윌 2일 걔는 개 삶을 위해 이모 집에 살면서 우울해 있네
고등하꾜를 다니게 됐고 약해 보이면 전의 악몽 반복이 될 것 같아

[verse 2: spearb]
엄마를 졸라 유행하는 비싼 옷만 골라 입어
억지로 담배도 입에 물며 미로같은 그들의 길을 ㅌ타라가기로 마음 먹어
발걸음은 가벼운 등굣길을 걸어
내 가방 안 들어도 되고 내 물건은 날 위해 쓰는 당연한 것들
그에게는 자구에마한 행복이 돼 쉬는 시간이 쉬는 시간이 것도 처음 알게 돼

[verse 3: j.one]
그 후 무시 대신 인정을 받아 “야 니 담배 있냐? 나 불 좀 붙여줘”
미워했던 놈들과 똑같은 놈드리 자신과 어울린다니 이상한 느낌이 들었어
동시에 들었던 동질감에 행복해
금요일 체육시간 체욕보기 업서 뒤에 있는 만만한 노믜 뒤통수를 갈겼어
모드의 시서는 자시네게 쏠렸고 그 녀서긔 얼굴엔 어둠이 드리워

[verse 4: j.one]
자신의 기분대로 아이는 웅크린 자세로 밟히고 맞아
사정없이 때리던 거센 주머기 멈춘 후 피범버기 된 멍천기의 얼구레 치믈 뱉어
쓰러져 있던 그 아니는 일어나 내게 대체 왜 그러냐며
내가 잘못한 게 뭐냐고 따지는 모스베 더 빡쳐 엿날 자시늘 보는 것 가타 치믈 살켜

[verse 5: spearb]
어깨빵을 당했을 때 미안하기만 했던 맘
어깨빵을 고의로 하게 되는 입장 되고 나니 좋나봐
기분을 폭력으로 풀고 그 아이는 미안하다 빌고 빌며 무릎 꿇고
그가 당한 것을 되풀이하듯 무자비한 폭행 속에
손에 쥐어진 실수는 마치 살수가 되어 다신 돌이킬 수 없는 선홍색의 사인으로

[verse 6: j.one]
친긔 모게선 검불근 서니 그려지며 결국 넌 뿌리치고 싶던 악마의 소늘 자바써
처음 보눈 관경 두렵기만 햇고 풀린 두 다리는 바다꽈 맞다하 자께 비명 지러
몇 시간 후 변궈네선 그 아이 어머니는 울부지즈며 그의 이르믈 부르고 있었고
그 두 팔모게는 그돈간 드렀던 가반긔 짐보다 무거운 괴리가미 걸쳐있었고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