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zlyrics.biz
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0 1 2 3 4 5 6 7 8 9 #

3racha – subway pt.ii lyrics

Loading...

[verse 1: j.one]
2시간에 걸쳐 인천에서 서울까지 몸을 옮겨 yeah
신발 밑창은 닳고 닳아졌어
다시 맨 내 두 신발 끈은 풀어져
올해 547번째 반복해 난 더 독해질 수 있어
1호선과 7호선 역 이름들을 기억해
i wanna take a taxi
좀 더 편안하게 지하철 탈 돈 모아서 차라리 먹을래 서브웨이

[verse 2: j.one]
출근 시간 걸렸어 좌석은 물 건너갔어
아침 8시쯤 지하철 문에 기대지 내 몸
그러다 졸기라도 하면 지하철 문이 열리고
중심을 잃고 온수역 바닥과 뽀뽀하죠
쪽팔려 뛰는 내 두 다리 비몽사몽한 정신도 깨
내 목적지와는 반대편 지하철로 가
뭐가 그리 급했는지 나도 바쁜 티만 다 내죠
사람들 밀치고 타니까

[chorus: j.one]
전철 다들 지쳐 보이는데 울려 경적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
정적 없는 걱정 시끌벅적 끝은 정전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

[verse 3: cb97]
choo-choo를 외치며 가지고 놀았던 기차
아직은 나랑 붙어 다니네
하지만 지하의 어둠 속에서 날 태워 달리고 있어
얼굴이 없어진 토마스 멈출 수 없어
참 대단한 기차야 시드니부터 서울
가족 없이 혼자 타는 것에 심란했어
그 순간 짧았었지 신났던 나는 겁이 나지
다음 정류장에 사람들이 타고 있어

[verse 4: cb97]
꽉 찬 우리 칸은 불이 꺼진 것 같네
날 바라보는 시선들이 표정이 없네
다 까맣게 칠해버린 피곤, 짜증
101다네 신중히 나만 하얗네
다음 정류장이 아직 멀었다 해서
난 이 사람들이랑 다 같이 있어야 해서
나까지 물들어
i don’t wanna be like that
이 힘든 사회 속에서 난 가면을 쓰네

[chorus: j.one]
전철 다들 지쳐 보이는데 울려 경적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
정적 없는 걱정 시끌벅적 끝은 정전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

[verse 5: spearb]
하루의 8분의 1 세 시간을 반복
오늘도 나서야지 발걸음 무겁더라도
교통카드 충전하다 열차는 가고
컨디션은 충전 안 돼 방전 상태
입은 옷은 사복 아닌 잠옷이 되고
종점에서 깨고 난 후 후회할게 뻔하니
정신 붙들어 매줘

[verse 6: spearb]
앉아있는 내 앞에 선 사람의 표정에 보여
얘는 곧 내릴 것 같다는 기대 두 눈 내게 몰려
속으론 죄송해 내 갈 길 아직 멀었기에
그 분도 얼마 안 지나 잡았지 앉을 기회
다행이네 내 잘못은 아니지만
괜히 좀 찔린 게 없잖아 있었는데 마음 편해지네
내린 후에 나가다가 보인 비상 탈출구
모두들 갑갑한 일상에서 탈출하고 싶겠지만
그냥 보고 지나치니 지나치지 않은 일반적인 삶인가 봐
나가지 일반 출구

[chorus: j.one]
전철 다들 지쳐 보이는데 울려 경적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
정적 없는 걱정 시끌벅적 끝은 정전
점점 익숙해져 이런 삶도 이젠 덤덤